정치

정치일반

경제

경제일반

사회

정치

경제

사회일반

라이프

문화

연예

건강

생활

레저

IT/과학

공학

IT/과학 일반

스포츠

스포츠 일반

칼럼

시사

맛집

패션

전국

서울

경기

인천

대구/경북

대전

울산

부산

광주

세종

강원

제주

교육

교육

해외

해외

생활

맛집

카페

펜션

쇼핑몰

뷰티

확대 l 축소

경상남도농업기술원, 농업기술센터를 지역 농업기술 보급 중추기관으로 육성 지원

지역농촌지도사업 활성화 기반조성으로 지역균형발전 기여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기술개발 촉진과 신기술 보급을 위한 기반시설 및 장비 지원으로 농업기술센터를 지역 농업기술 보급 중추기관으로 육성하기 위해 ‘농촌지도 기반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2005년부터 국가균형발전사업의 일환으로 시군농업기술센터의 과학영농종합시설, 농업인 교육시설, 종합검정실, 실증포장 등 농촌지도 기반시설과, 병해충 진단장비, 교육용 장비, 미생물 배양장비 등 노후화된 장비의 현대화를 통한 효율적인 농촌지도사업이 되도록 지원하고 있다.

‘농촌지도 기반조성 사업’은 농촌진흥청 국비사업으로, 지난해 해당 사업을 통해 창원시 농업기술문화관 시설개선, 밀양시 농업인교육관 신축, 함안군 농업용 미생물배양시설 건립 등 17개소에 지도기반시설 및 장비구축을 지원한 바 있다.

특히 990㎡ 2층 규모로 건립된 밀양시 농업인교육관은 올 연말까지 200여회 7,150명(전년대비 교육생 30% 증가)을 대상으로 꾸준히 교육에 활용되고 있으며, 최첨단 교육장비가 갖추어진 교육 환경에서 교육이 이루어져 교육생들의 만족도가 높다.

해당 시설은 향후에도 농업인의 교육기회 확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비대면 교육 영상장비를 활용한 전문 인력 양성 등 농업인 교육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올해는 노후화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이전설치(거제, 합천), 농업인 지식정보실 구축(의령), 농촌생활문화관 건립(고성), 농업교육과학관 건립(산청), 미생물배양장비 확충(함안, 창녕) 등 15개소에 지난해보다 97억 원이 증액된 223억 원을 투입하여 농촌지도기반 조성을 통한 농업인 만족형 지도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매년 농촌진흥공무원을 대상으로 신규자, 중견자, 관리자 등 경력단계별 체계적인 맞춤형 교육을 지원해오고 있는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기술보급실무, 농업문제해결, 농업컨설팅전문가과정 등 8과정 69명을 대상으로 소규모, 비대면 교육으로 내실 있게 추진하고 있다. 본 사업을 통해 지도공무원의 농업기술 전수 단절을 극복하고 전문인력으로서 역량강화를 통한 현장 문제해결 능력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도농업기술원 황갑춘 지원기획과장은 “경남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전 시군의 농업기술센터가 지도와 행정이 통합되어 있고, 농업현장의 기술 수요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만큼 시군농업기술센터의 지도기능 강화를 통한 농업현장 문제해결과 지역균형발전에 중점을 두고 농촌지도 기반조성과 기술보급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