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경제

경제일반

사회

정치

경제

사회일반

라이프

문화

연예

건강

생활

레저

IT/과학

공학

IT/과학 일반

스포츠

스포츠 일반

칼럼

시사

맛집

패션

전국

서울

경기

인천

대구/경북

대전

울산

부산

광주

세종

강원

제주

교육

교육

해외

해외

생활

맛집

카페

펜션

쇼핑몰

뷰티

확대 l 축소

영호남 화합의 장 [제4회 우성종합건설 오픈] 포토콜 진행… 2022 시즌 하반기 레이스 돌입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2022 시즌의 하반기 첫 대회인 ‘제4회 우성종합건설 오픈(총상금 7억 원, 우승상금 1.4억 원)’ 개막을 하루 앞둔 10일, 전남 영암 소재 사우스링스 영암에서 포토콜이 진행됐다.

이 날 포토콜에는 ‘디펜딩 챔피언’ 박상현(39.동아제약)과 우성종합건설 골프 구단 소속 선수인 김재호(40), 이유석(22), 이규민(22)을 포함해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및 제네시스 상금순위 1위 김민규(21.CJ대한통운), ‘제12회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우승자 박은신(32.하나금융그룹), ‘아시아드CC 부산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황중곤(30.우리금융그룹), ‘아너스K·솔라고CC 한장상 인비테이셔널’에서 투어 첫 승을 달성한 ‘루키’ 배용준(22.CJ온스타일) 등이 참석했다.

선수들은 1번홀 티잉 그라운드에서 ‘제4회 우성종합건설 오픈’ 슬로건인 ‘대한민국 남자 골프의 품격을 짓다’라는 문구 그리고 우승 트로피와 함께 대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다양한 포즈를 취했다.

8명의 선수들을 대표해 김민규는 “’우성종합건설 오픈’ 대회는 항상 기다려진다. 주최사인 우성종합건설 관계자 분들께서 선수들이 최상의 플레이를 펼칠 수 있도록 지원과 배려를 아끼시지 않는다”며 “올해는 처음으로 사우스링스 영암에서 열린다. 대회장을 찾는 팬 분들에게 멋진 경기를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올해 4회 째를 맞이하는 ‘제4회 우성종합건설 오픈’은 지난해까지 경남 창원에 위치한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에서 열렸으나 이번 시즌에는 대회 장소를 사우스링스 영암으로 변경했다.

이는 어느 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개최지의 분산을 통해 투어의 지역 균형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주최사인 우성종합건설과 대회장인 사우스링스 영암, 골프를 통해 영호남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자 하는 주관사인 KPGA의 강한 의지다.

또한 우성종합건설과 사우스링스 영암은 ‘버디 더하기, 사랑 더하기’라는 프로젝트도 마련해 골프를 통한 나눔 가치를 실현하는 데 앞장선다. 본 행사는 대회 기간 동안 선수들이 버디를 기록할 때 마다 일정 기금을 적립한다. 조성된 금액은 추후 ▲영암군 삼호읍 청소년 장학기금, ▲사회복지 공동 모금회(사랑의 열매)에 기부금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제4회 우성종합건설 오픈’은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A, B코스(파72. 7,556야드)에서 진행되며 총 144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우승자에게는 투어 시드 2년, 제네시스 포인트 1,000포인트가 부여된다.

‘제4회 우성종합건설 오픈’ 1, 2라운드는 JTBC골프에서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3라운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JTBC골프와 JTBC골프&스포츠, 최종라운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JTBC골프 그리고 오후 2시부터 오후 4시까지 JTBC에서 생중계된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